세컨드 브레인 연구소(Second Brain Lab) 의 스마트한 이야기들

8인치 와콤 태블릿. 비보탭 노트를 샀다.


애플펜슬을 보며 두근했던 마음은 작년말 아이패드 에어에서 쓸만하다는 '와콤 파인라인 2 스타일러스 펜'을 구입하게 만들었다.

그동안 그림도 솔찬히 그리고 좋았었는데,

아무래도 원하는 만큼 얇게 나오는 것도, 필기에 사용하는 것도 불가능했다.


이왕이면 '필기'가 좀 더 잘되는 태블릿을 사볼까?

하는 생각은


이왕이면 최신

서피스 4 ? 로 갔다가 이래저래 검색해보니 역시나 필기의 갑은 '와콤' 서피스의 필기감이 아무리 좋아도 와콤에는 밀린다는 말에


와콤이 가능한 타블랫 겸 노트북 대용의

씽크패드 X10 // 믹스 등 다양한 녀석들을 검색에 검색을 거치다.

문득



'뭔 짓이냐...'

라는 생각에 휴대 가능한 8인치 태블릿으로 돌아왔다. 그러다 발견한게 아수스의 비보탭 노트(비보탭과 비보탭 노트는 다르다.

비보탭은 와콤이 없음)

나온지 좀 된 모델이긴 한데 , 최근 나온 HP의 엔비탭을 제외하곤(아직 국내 발매전) 거의 유일한 8인치대의 와콤 태블릿.


그래서 장터에 잠복해있다가 구입했다.




첫화면. 비보탭은 윈8이 기본이라 윈 10으로 올려서 설치했다.

장터에서 구한 물건 답게 '케이스' 포함. 잘샀다.




첫 화면. 확실히 윈 10의 UI는 정감이 간다. 하지만 이건 다른 윈탭에서도 볼 수 있는거니.




다른 점은 이것. 전용펜.

별도로 구매할 필요 없이 태블릿에 달려있는게 장점이다. 갤럭시 노트와 비슷한데, 펜 역시 길이의 차이가 있을뿐 얇기도 똑같다.





그림앱 sketch book을 설치해 그려봤다.

오... 필압 인식은 물론 딜레이 없이 그대로 그림이 그려졌다.


원노트와의 궁합 역시 훌륭했다. 에버노트를 전문으로 쓰고 있다보니 원노트의 활용이 적었는데, 왜 써야하는지를 알게 만들어줬다.

내친김에 에버노트에서도 한 번



훌륭하다.

에버노트 윈도우 버전에서 '잉크노트'를 쓸 수 있는건 알고 있었는데,

데스크탑에서는 쓸 일이 없어서 잊고 있었다. 그런데 태블릿은 간편하게 메모하기에 딱이다.


다만 윈탭에서 에버노트 '잉크노트'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에버노트 터치'앱이 아닌 윈도우용 에버노트 프로그램을 설치해야한다는것은

유의하자.



[결론]

 1. 비보탭 노트는 디지털 필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딱이다. 얼마든지 작은 글씨도 쓸 수 있다.

 2. 그림 그리기에도 좋다. 신티크 수준은 아니더라도 그림 그린 후 채색까지 가능하다. 포토샵도 어느정도 가능하니..

 3. 8인치는 휴대하기에 딱 좋은 사이즈다.

 4. 배터리는 조금 아쉽다. 풀로 사용할 경우 4-5시간 정도

 5. 윈 10으로 올릴경우 펜 인식의 오류나 강제 재부팅되는 일들이 있었다 하나 윈10 시스템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됐으니 걱정안해도 될 문제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