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 브레인 연구소(Second Brain Lab) 의 스마트한 이야기들

|보험사 미니보험 판매의 의미는?



http://www.fntimes.com/html/view.php?ud=2018030509284348815e6e69892f_18




재미있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2018.3.5


기사의 내용에 따르면 각 보험사들이 월 9,900원 치아보험, 3일 보장 2,300원 '아이올모바일스키보험' 등 작은 보험들을 출시하고 있다. 

이런 미니보험의 시작은 '여행자보험'으로 보는게 맞지 않을까?


기간이 보장되어 있고, 가입비는 저렴하며, 보장은 확실하게 해준다. 


이 세가지에 따라 진행되는 보험은 소비자들이 생각하기에 복불복 상황에서의 '안심'이 된다. 보험은 결국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작은 보험들을 팔아서 보험사들은 큰 수익을 올릴 수 있을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생활밀착형으로 쪼개고 나누어서 다양한 부분에서 합산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것과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들에게 대응하기 위해 

마치 유니클로, 자라를 성공시킨 초 단기간 패션 아이템처럼 보험도 유연하고 빠른 사고 방식으로 접근되어 감으로 이해하는게 맞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