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드 브레인 연구소(Second Brain Lab) 의 스마트한 이야기들



에어팟 성공을 쏘다.





등장과 동시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애플 '에어팟'

이래저래 골치아픈 디자인으로 초기에 비웃음을 가져왔었죠. 


구글에서 검색만해봐도...


그런데 언제나 애플은 그래왔듯 나옴과 동시에 기록을 새로 쓰고 있습니다. 


http://techholic.co.kr/archives/65615


테크홀릭의 1월 17일자 기사입니다. 

기사의 내용에서 확인할 수 있듯 무선 이어폰 시장의 40%를 애플이 가져갔다는 것.

여기에 비츠 15.4% / 애플 26% 

의미 심장한 숫자입니다. 


지금까지 블루투스 이어폰이 없던것도 아니었고, <완전무선> 이어폰, 애플이 처음도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한번 혁신을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이 시장은 어떻게 될까요?

중요한건 '기술력' 시장은 아니라는겁니다. 


완전 무선 이어폰을 만드는 기술은 좀 어렵긴 해도 애플만의 기술은 아닙니다. 

20만원이 넘는 금액의 에어팟



이에 비하면 최대 1/10 에서 1/9 가격에 불과한 경쟁자들의 무선 이어폰들



다른 업체들은 어떤 스토리를 가지고 나올지 기대됩니다.



Comment +0





















진작 써야 했을 글이 아닌가 합니다.
뉴맥북에어가 공개되고 바로 주문해서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받은 대열에 속하는데 ^^

이만큼 시간이 흘러서 주변에 산다는 사람들이 조금씩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보니 조금씩 조금씩 제가 추천하는 이야기도 늘어가고 있습니다. ㅎㅎ

많이들 물어보시는 내용을 정리해보죠.

1. 뉴맥북에어 너무 비싸지 않은가요?
 - 비쌉니다. 정말 비쌉니다. 넷북과 비교하면 장난아니죠. 세 대 사는게 더 낫습니다.
  다만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세 대를 사세요. 그리고 간지를 포기하면 됩니다.
  윈도우에 질렸다. 새로운 디바이스를 써보고 싶다.
  이런 분들이라면
  혹은
  '노트북을 켜는 순간이 즐겁고 싶다.'를 원한다면 맥북에어를 사는게 맞습니다.
  지금까지 한번도 후회해본적이 없습니다. 

2. 용량이 너무 적지 않나요? 64기가면??
 - 적죠.
    음... 용량을 늘리는 방법도 있으나, 그러면 금액이 너무 올라가니 다른걸 사는게 좋아요.
    그런데. 것보다도 맥북에어로 무엇을 할 것인가를 먼저 고민하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 영화는 외장하드를 통해 연결해서 보고, 왠만한 문서들은 모두 '드랍박스'와 같은 웹하드를
    통해서 저장합니다.음악도 그렇게 하다보니 용량이 클 필요는 없습니다.

3. '랜'선을 연결하는 포트가 없고, 무선으로만 사용해야 하는데 불편하지 않나요?
 - 글쎄요. 저는 그닥.. 원래 넷북을 썼을 때에도 무선을 잡아서 썼지 랜선을 연결해서 쓰지는 않았습니다.
 맥북에어의 그리고 노트북의 가장 큰 특징은 '선없는 자유로움' 입니다.

4. 윈도우즈를 주로 써왔는데, 인터넷 뱅킹이라던가 하는 점에 있어서 불편하지 않나요?
 - 불편합니다.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멀티부팅'을 통해 윈도우를 설치해 사용하는 방법과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쓰는 방법이 있는데, 저의 경우는 제 3의 방법인 맥북에서 윈도우즈가 설치되어 있는 제 데스크탑을 '원격제어'해서 필요할때마다 사용하는 방법을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맥을 바탕으로 쓰다보면 참 편합니다. 인터넷 서핑 역시 대단히 빠르죠.
 크롬. 파이어폭스, 사파리 등의 익스플러어외의 인터넷 탐색기를 쓰는 것도 매우 재미있습니다. ^^
 그리고 우리은행을 비롯해서 많은 사이트들이 '맥'에 100% 맞는 사이트들을 개발하고들 있으니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네요.

5. 저는 ms-office를 주로 사용하는데 맥북을 사면 어떻게 써야하죠?
 - 문제 없습니다. 일단 ms-office가 맥 용으로도 나와있죠 ^^ 100% 호환됩니다.
 또는 맥용 page, keynote, numbers라는 오피스로도 ms오피스를 불러와서 편집하고 저장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

6. 한글은요?
 - 안타깝게 한글은 '뷰어'가 있으나,
    한글 2002등의 소프트웨어가 나와 있지는 않습니다. 준비중이라니 곧 나오겠죠.
    한마디로 아직 읽을수는 있으나 쓸 수는 없어요.

7. 또 무슨 장점이 있나요?
 (1) 먼저 얼마전부터 사용가능한 '맥 앱스토어'를 들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를 쓰는 것처럼 무료/유료 어플리케이션들을 쉽게 설치할 수 있어요.


 오른쪽에 보이는게 맥용 '트위터'어플입니다. ㅎㅎ
아이패드용과 거의 똑같죠?

 (2) 이메일 기본 기능을 통해서 아이폰의 '통합메일'을 사용하는 것처럼 통합된 메일을 쓸 수 있습니다.

 (3) 일정관리 : iCal 이라는 기본 일정관리 어플을 구글 캘린더와 연결해서 쉽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4) 아이튠즈 : 이거... 애플이 일부러 그랬나 싶을정도로 윈도우즈에서 아이튠즈와 아이폰을 연결하는 것과 맥북에서 연결하는 것.. 엄청난 속도차이를 보입니다.

 일단 여기까지가 일차 구매가이드입니다.

혹시라도 맥북에어 구매를 망설이시는 분이라면 질문 남겨주세요. 빠른 답변해드리겠습니다. ^^


                                                                        -<세컨드 브레인 스마트폰으로 성공하라. 이임복>

Comment +1





















1984.

조지오웰의 작품이기도 하며, 초 신예 '애플 컴퓨터'가 거대 기업 'IBM '을 빅 브라더라 부르며
자신들을 '해방자'라 칭했던 멋진 광고가 나온 해이기도 합니다.

당시 슈퍼볼 광고에 쓰인 이 광고는 상당한 임펙트를 사람들에게 선사했었죠.





이제 시간이 흘러

2011년 애플은 컴퓨터를 넘어 '스마트폰' '테블릿'시대에 뛰어들었고,
언제 어디서나 애플 아이폰/아이팟의 상장인 하얀색 이어폰을 끼고 있는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른쪽에 살포시 달린 '마이크 및 볼륨 조절 버튼'을 만지작 거리는 사람들 역시 볼 수 있죠.

누가 뭐래도 현재 애플은 전세계 스마트 디바이스를 지배해가는 BIG 회사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많은 회사들이 타도 애플을 외치며 '안드로이드'에 기반한 스마트 디바이스를 만들어내고
있는데, 이 흐름에 동참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과거의 통신사 / 휴대폰 제조업체들 중에서도
BIG 한 업체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모토로라.

모토로라가 신인의 마음으로 태블릿시장에 도전하며 이제 애플을 '빅 브라더'라 칭하는 광고를
내놓았습니다. 역시 1984년의 애플처럼 2011년 슈퍼볼 광고를 통해서.





1984년 회색의 사람들이 무표정하게 움직였다면 2011년에는 흰색 옷을 입은 사람들이 하얀 이어폰을
끼고 볼륨버튼을 만지작 거리는 손 모양으로 같은 방향을 향해 움직입니다.

거기에 반대하듯 튀는 검은 복장의 남자. 갸벼운 태블릿으로 다른 이들과 다른 길을 찾고, '색'있는
꽃을 선물합니다.

직접 보시죠 ^^

내년이면 구글을 빅브라더로 만든 광고가 나오지 않을까요?

Comment +0